한국 왔다가면 2주 자가격리…황의조·황희찬 어쩌나

중앙일보

입력 2020.02.26 00:03

업데이트 2020.02.26 01:47

지면보기

경제 06면

지난해 10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의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한국은 다음 달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도 무관중으로 치를 수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의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한국은 다음 달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도 무관중으로 치를 수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종 스포츠 대회와 프로리그가 초비상인 가운데, 이번에 그 불똥이 한국 축구대표팀으로 튀는 모양새다. 사상 초유의 월드컵 예선 3연속 무관중 경기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해외토픽감을 넘어 기네스북에 오를 만한 일이다.

내달 26일 투르크멘과 월드컵 예선
유럽파 소속팀 차출 거부할수도
북한·레바논전 이어 3연속으로
코로나19 탓 무관중 경기도 고민

한국은 다음 달 26일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5차전 홈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장소는 천안종합운동장이 유력하다. 투르크메니스탄은 현재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대표적 국가다. 그런 투르크메니스탄이다 보니 자신들의 한국 입국도 거부할 우려가 있다.

전한진 대한축구협회 사무총장은 25일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검토 중이다. 최악의 경우 무관중 경기를 염두에 두고 있다. 아직은 투르크메니스탄이 자국 선수단 파견과 관련해 연락해 온 건 없다”고 전했다. 이어 “프로스포츠와 달리 A매치(성인대표팀 경기)는 모든 축구 경기 가운데 최상위 레벨이라는 상징성이 있어 정해진 일정을 바꾸기 쉽지 않다. 한 달 정도 남았으니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벤투호는 월드컵 2차 예선 들어 잇따라 무관중 경기를 했다. 원정 3, 4차전이 무관중 경기였다. 지난해 10월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3차전 북한전은 ‘유령 경기’로 불렸다. 남북한 관계 경색 탓에 북한이 일방적으로 무관중, 무중계 경기를 결정했다. 한국 선수단은 호텔에서 사실상 감금 생활을 했다. 경기 중에는 북한 선수가 황인범(밴쿠버)의 얼굴을 때리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월드컵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손흥민이 북한선수와 몸싸움을 하고 있다. 손흥민은 귀국 후 북한 선수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밝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지난해 10월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월드컵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손흥민이 북한선수와 몸싸움을 하고 있다. 손흥민은 귀국 후 북한 선수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밝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지난해 11월14일 베이루트에서 열린 4차전 레바논전도 관중석이 텅텅 빈 채로 진행됐다. 레바논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자, 레바논축구협회가 선수 보호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경기장 안팎에는 무장군인들이 배치됐다.

지난해 11월14일 베이루트에서 열린 레바논전에는 무장군인이 배치됐다. 오른쪽은 심각한 표정의 벤투(오른쪽) 감독. [뉴스1]

지난해 11월14일 베이루트에서 열린 레바논전에는 무장군인이 배치됐다. 오른쪽은 심각한 표정의 벤투(오른쪽) 감독. [뉴스1]

한국은 두 경기에서 졸전 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한 선수는 “고요한 무관중 경기는 마치 연습경기를 하는 느낌이었다. 오히려 분위기가 어수선해 집중력과 동기 부여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다음 달 31일로 예정된 원정 6차전 상대인 스리랑카도 국내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스리랑카에서는 지난해 이슬람국가 IS의 연쇄 폭탄테러로 290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관중이 운집하는 스포츠 이벤트는 테러의 표적이 될 수도 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한국이 운이 없게도 폐쇄적이거나 국내 사정이 어수선한 나라들과 한 조에 묶였다. 북한, 레바논 원정은 경기 외적인 부분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 투르크메니스탄전을 무관중 경기로 치르면 홈 이점이 사라지지만, 어쨌든 객관적 전력은 우리가 앞선다”고 말했다.

16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오른팔을 만지며 고통스러워하는 토트넘 손흥민. 한국에서 뼈접합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영국으로 돌아가면 2주간 자가 격리해야한다. [로이터=연합뉴스]

16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오른팔을 만지며 고통스러워하는 토트넘 손흥민. 한국에서 뼈접합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영국으로 돌아가면 2주간 자가 격리해야한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는 유럽파 선수의 거취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21일 귀국해 오른팔 골절 수술을 받은 손흥민의 경우 영국으로 돌아가도 곧바로 소속팀 토트넘에 합류할 수 없다. 영국 정부는 한국인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택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추후 유럽의 다른 국가에서도 같은 조처를 할 경우, 황의조(프랑스 보르도)·황희찬(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권창훈(독일 프라이부르크) 등 대표팀 주축 선수들이 A매치 참가 후 소속팀 복귀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왼쪽)와 황희찬. 황의조는 프랑스 보르도,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활약 중이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왼쪽)와 황희찬. 황의조는 프랑스 보르도,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활약 중이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모든 클럽팀은 A매치 데이에 열리는 경기에는 선수를 의무적으로 보내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예외적인 상황이라는 점에서 대표팀 차출에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 A매치에 출전한 뒤 소속팀에 복귀한 뒤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일정 기간 격리될 경우 소속팀으로서는 피해가 크기 때문이다.

전한진 총장은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A매치 엔트리 구성을 마치기 전에 관련 정보를 공유해야 할 것 같다. 아직 다음 달 A매치 선수 차출 협조 공문을 보내지 않았다. 소속팀에서도 먼저 연락해온 케이스는 없다”고 전했다.

여자축구대표팀 지소연이 지난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베트남전에서 중거리 슛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축구대표팀 지소연이 지난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베트남전에서 중거리 슛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축구는 코로나19로 인해 경기 일정이 바뀌었다. 한국은 중국과 다음 달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홈 1차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용인시에서 감염 확진자가 나오면서 시 측에서 경기 개최를 포기했다.

축구협회는 “개최를 원하고 시설도 갖춰진 다른 국내 도시를 찾는 게 우선이다. 여의치 않을 경우 제3국 개최나 대회 연기 가능성도 있지만, 아직 검토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전국에 확산하는 상황에서 개최 희망 도시가 나올지 미지수다. 중국은 홈 2차전(3월11일) 개최지를 중국 우한에서 호주 시드니로 변경했다.

송지훈·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