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강 앞둔 중국 유학생 3만8000명…서울시, 공항 셔틀과 임시거주지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20.02.21 21:04

지난 18일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 기숙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대책반 관계자가 소독하고 있다. 광주 동구는 유학생 입국과 개강을 앞두고 조선대, 조선이공대 기숙사에서 방역작업을 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 기숙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대책반 관계자가 소독하고 있다. 광주 동구는 유학생 입국과 개강을 앞두고 조선대, 조선이공대 기숙사에서 방역작업을 했다. [연합뉴스]

'3만8300명을 어쩌나….'
다음달 개강을 앞둔 서울시가 고민에 빠졌다. 대거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인 유학생 때문이다. 서울시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서울 소재 대학에서 공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은 3만8330명이다. 서울시는 이들 중 1만7000여 명이 입국 예정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서울시는 21일 서울시 기획상황실에서 교육부와 서울 소재 주요 대학 등과 대책회의를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서울 시내 9개 구청장도 동석했다. 유학생이 1000명 이상인 대학의 총장들도 참석했다.

공항에서 셔틀버스 제공

서울시는 서울에 있는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이 68개 대학교 3만8330명이라고 밝혔다. 사이버대학을 제외하면 49개 대학교 3만4267명이다. 서울시는 이들 중 1만7000명이 입국 예정인 점을 고려해 25개 자치구와 49개 대학과 함께 '공동대응단'을 꾸렸다.

또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들에게 셔틀버스를 제공하고, 임시 거주공간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유학생들에게 자가진단 앱을 내려받도록 하고, 이 정보를 서울시와 대학교에 공유하기로 했다.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중인 중국인 유학생 현황. [자료 서울시]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중인 중국인 유학생 현황. [자료 서울시]

유학생이 중국에서 입국하면 공항에서 학교까지 셔틀을 탈 수 있도록 했다. 각 대학이 학교 버스나 콜밴 등을 운영하고, 자체 해결이 어려운 학교에 대해서는 자치구가 지원하고 비용을 서울시가 대는 방식이다. 유학생 생활지침도 특별입국 검역단계에서 배포하기로 했다.

임시거주공간도 지원한다. 의심증상자 중 음성 판정을 받은 유학생,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판명돼 자가격리를 통보받았지만 갈 곳이 없는 유학생을 먼저 지원하기로 했다. 식사와 필요 물품도 제공한다.

서울시는 "신규 계약 거부, 기존 계약 파기 등으로 거주지 확보가 어려운 유학생과 교육부가 권고한 1인 1실 원칙 준수 등으로 대학이 공간을 마련하지 못해 요청할 경우를 대비해 예비 임시 거주공간도 확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숙사 외에 거주하는 유학생에 대해서는 대학의 모니터 요원이 1대 1로 하루에 두 차례 전화를 걸어 모니터링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스마트폰에 내려받은 자가진단 앱을 통해서도 건강상태를 체크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중국 유학생에 대한 막연한 반감, 경계심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못지않게 우리가 극복해야 할 혐오 바이러스"라며 "지역주민과 유학생들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이를 해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na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