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민주당에 요구한다, 국민에게 사과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0.02.17 00:04

업데이트 2020.02.17 01:06

지면보기

종합 01면

더불어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내용의 칼럼을 썼다가 고발당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6일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의 고발 취하(14일)에 대해 “당 지도부의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함에도 공보국 성명 하나로 사태를 종결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다. 그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표현의 자유 나만의 문제 아니다”

임 교수는 진보 진영에서도 민주당의 태도를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많은 분들께서 목소리를 내주시는 것은 이 일이 저에게 국한된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에 요구한다.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저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은 무차별적으로 저의 신상을 캐고 마침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까지 했다”며 “저뿐 아니라 향후 다른 이의 반대 주장까지 막으려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출신’이라는 자신의 이력을 거론한 것에 대해서도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당의 자세가 아니다. 비판적인 국민의 소리는 무조건 듣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홍주희·심새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