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가 바로 “OK”한 곳···‘기생충’ 피자집 벌써 日기자 왔다

중앙일보

입력 2020.02.11 06:00

업데이트 2020.02.11 06:17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작당 모의를 할 때 배경으로 등장한 피자집. 정은혜 기자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작당 모의를 할 때 배경으로 등장한 피자집. 정은혜 기자

서울 노량진의 한 구석진 골목 피자집도 잔칫집 같았다.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동익(이선균)네 가정부를 쫓아내기 위한 작당 모의를 하던 배경으로 등장한 곳이다. 10일 오후 기자가 도착했을 때 테이블은 모두 동네 주민 9명으로 가득 차 있었고 일본 방송사 NHK 기자가 스탠딩 촬영 중이었다. 이 집 단골이라는 주민들은 피자가 나오자 "여기 피자가 제일 맛있어"라고 한 마디씩 큰 소리로 말했다.

피자 가게 주인 엄항기(66)씨는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에서 전해온 낭보에 "이렇게까지 잘 될 줄은 몰랐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님을 처음 봤을 때 청바지에 티셔츠 하나만 걸치고 가게를 둘러보고 있었다"며 "너무 수더분해서 이렇게 대단한 분인지 처음엔 몰랐다. 촬영할 때 보니 '배운 분'이라 그런지 큰 소리 한 번 안 내고 점잖은 신사였다"고 떠올렸다.

서울 전역서 피자집 물색…봉준호 한번에 "오케이" 

엄 사장 부부는 2002년 이곳 노량진에 프랜차이즈가 아닌 개인 브랜드의 피자집을 열었다. 이전에 전 빵집을 운영했지만 프랜차이즈 가게에 밀렸다고 한다. 반죽 만큼은 자신 있었던 부부는 직접 반죽하고 굽는 컨셉의 피자집을 열었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엄 사장은 "장사도 안되고 힘들 때 영화 관계자가 찾아왔다. 처음엔 남편 반대가 심했는데, 촬영 장소 대여료도 나오고 무엇보다 딸 내외가 봉 감독의 팬이라 적극 찬성을 해 촬영이 성사됐다"고 전했다. 남편 강양희(72) 사장은 '왜 그렇게 반대하셨냐'는 질문에 "조용한 동네에 민폐 끼치기 싫어서"라고 답했다. 한국에서 유학 중이던 노르웨이인 사위가 특히 봉 감독의 영화는 다 챙겨본 열성 팬이었다고 한다. 딸 내외의 지지에 힘입어 촬영 장소를 빌린 봉 감독은 엄 사장 딸과 사위의 이름을 적고 사인을 남기기도 했다.

영화 제작사 섭외 관계자에 따르면 '기생충' 섭외 팀은 피자 가게를 섭외하기 전 서울 전역에서 피자집을 물색했다. 프랜차이즈는 제외했다. 노량진에서 찾은 엄씨의 가게는 영화 특유의 느낌을 살리기에 최적의 장소였다. 내부 공간이 호프집처럼 분할돼 있어 동선을 살리기에도 적합했다. 봉 감독은 이곳을 방문하자마자 "오케이"를 외쳤다.

봉 감독, 피자집 손뜨개 수세미도 활용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작당 모의를 할 때 배경으로 등장한 피잣집. 정은혜 기자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작당 모의를 할 때 배경으로 등장한 피잣집. 정은혜 기자

피자집은 영화 구석구석에 기여했다. 피자 박스 접기 아르바이트 장면을 찍기 전 기택네가 생계를 위해 접던 피자 박스도 여기 전시돼 있다. 엄 사장은 "피자 박스 접는 방법 여기서 배워갔다"고 전했다. 이날 피자집 일을 돕는 엄 사장 아들이 피자 박스를 직접 접어 보였다. 영화 속 화제가 됐던 장면처럼 빠르진 않았다. 그는 "이렇게 모든 면을 다 접어야 하는데, 원래 시간이 좀 걸린다"고 말했다. 피자 박스 접기 아르바이트를 주진 않는다고 한다. 엄 사장 가족도 영화 속 한 장면처럼 피자 박스를 직접 접기 때문이다.

봉 감독은 가게를 방문했을 때 엄 사장이 만든 손뜨개 수세미를 유심히 보다 영화에 활용했다. 기택의 아내 충숙(장혜진 분)이 뜨개질로 수세미를 만들던 모습이다. 엄 사장에게 가게에서 손뜨개 수세미도 파는 이유를 묻자 "장사가 내 맘처럼 안돼서 힘들 때 뜨개질을 하면 마음이 가라앉는다"고 설명했다. 빵집을 할 때도 피자집을 할 때도 늘 장사가 어려웠다.
영화 '기생충'의 성공 이후 서울시 관광 명소로 소개돼 외국인들이 그나마 이곳을 찾아왔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로 그마저도 끊겼다.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작당 모의를 할 때 배경으로 등장한 피잣집. 정은혜 기자

영화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 분)네가 작당 모의를 할 때 배경으로 등장한 피잣집. 정은혜 기자

가게에서 만난 상도3동 주민 송재순(67)씨는 "나도 사업을 하는데 모든 업종이 다 어렵다"며 "이 동네도 분위기가 많이 가라앉았는데 세계적인 사람들이 등장할 수 있는 배경이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송씨와 함께 가게를 찾은 김애숙(67)씨도 "빈부차이가 세계적 문제라 기생충이 그렇게 큰 상을 받은 것 같다"며 "봉 감독님이 세계적 감독이 돼 한국 영화를 빛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엄 사장은 가게 바깥에는 '방 세 놓습니다'라는 쪽지가 붙어있다. 월세가 저렴한 편이지만 올해부턴 방도 나가지 않는다고 한다. 그는 "요즘 여러모로 너무 힘들지만 영화가 잘돼 정말 기쁘다"며 봉 감독에게 "아카데미 4관왕 축하드리고 언제 한 번 오시면 피자와 치킨을 대접하겠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