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망토 하나로 우아한 중년 표현···기생충 이정은 패션 남달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월 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모인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 가운데 남색 드레스를 입은 배우 이정은의 모습이 눈에 띈다. [AP=연합뉴스]

지난 2월 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모인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 가운데 남색 드레스를 입은 배우 이정은의 모습이 눈에 띈다. [A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영화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뿐 아니라 한국 배우들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알린 계기가 됐다. 봉 감독의 페르소나인 송강호부터 ‘제시카 송’으로 화제가 된 박소담, 여주인공 ‘연교’ 역의 조여정까지. 여기에 국내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연기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맞은 배우가 있다. 1991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오랜 무명 생활을 거치고 이제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배우가 된 이정은(50)이다.
그는 작년부터 영화 '기생충'과 드라마 '동백꽃 필무렵'으로 국내외 여러 시상식에 참가했는데, 극 중에선 주로 '동네 아줌마' 역할을 맡아 의상이 평범했던 것과는 달리 레드카펫 위에선 중년 여배우의 멋진 스타일을 보여줘 대중의 또 다른 사랑을 받고 있다.

배우 이정은이 지난해 5월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55회 백상 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배우 이정은이 지난해 5월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55회 백상 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먼저 주목할 것은 드레스 일색의 시상식 패션에서 탈피해 바지 정장을 선택한 점이다. 지난해 5월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 그는 파란색 턱시도 스타일 재킷과 통 넓은 바지 정장 차림의 '매니시 룩'을 선보였다. 이는 맞춤 정장 전문점에서 칸 영화제 참가 의상과 함께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2019 KBS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정은. 이날 그는 트위트 소재로 만든 재킷과 반바지를 입어 귀여운 매니시 룩을 보여줬다. [사진 뉴스1]

'2019 KBS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정은. 이날 그는 트위트 소재로 만든 재킷과 반바지를 입어 귀여운 매니시 룩을 보여줬다. [사진 뉴스1]

이미지 컨설턴트 강진주 소장(퍼스널이미지연구소)은 "이정은 배우는 중성적이고 강인한, 즉 우리네 어머니들처럼 전통적인 여성의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카리스마 있는 바지 정장도 아주 잘 어울리는 스타일"이라고 평했다. 이런 이미지 때문에 엄마 역할을 하더라도 여성스럽고 푸근하기만 한 중년이 아닌, 강인하고 개성 강한 '동백이 엄마'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배우 이정은의 국내외 레드카펫 패션 분석

파란색·케이프로 우아함 부각

'골든 글로브' 레드카펫 행사에 선 이정은, 조여정, 송강호(왼쪽부터). [AP-연합뉴스]

'골든 글로브' 레드카펫 행사에 선 이정은, 조여정, 송강호(왼쪽부터). [AP-연합뉴스]

해외 영화제에선 원피스와 드레스를 입어 우아한 분위기를 뽐냈다. 키가 작고 몸집이 통통한 체형을 커버하기 위해 다양한 스타일의 디자인 변주를 활용한 것이 포인트다. 프랑스 칸 영화제와 미국 감독 조합상(DGA) 시상식에선 큰 칼라와 허리선을 위로 올린 하이웨이스트 보라색 원피스로 시선을 분산시키면서 발랄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선 꽃무늬 시스루 소재의 소매 중앙을 터서 리본으로 묶은 뒤 어깨와 팔이 살짝살짝 드러나도록 했다.

지난 2019년 1월 2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2회 미국 작가 조합상'에 참석한 이정은(왼쪽)과 봉준호 감독. [UPI=연합뉴스]

지난 2019년 1월 2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2회 미국 작가 조합상'에 참석한 이정은(왼쪽)과 봉준호 감독. [UPI=연합뉴스]

기생충에 함께 출연한 박소담(왼쪽)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은 이정은. [사진 박소담 인스타그램]

기생충에 함께 출연한 박소담(왼쪽)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은 이정은. [사진 박소담 인스타그램]

2020년 1월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진행한 제26회 SAG 어워즈 시상식. 이정은은 이때 팔이 살짝 살짝 드러나는 소매의 드레스로 우아함을 살리고 체형을 커버했다. [사진 AP=연합뉴스]

2020년 1월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진행한 제26회 SAG 어워즈 시상식. 이정은은 이때 팔이 살짝 살짝 드러나는 소매의 드레스로 우아함을 살리고 체형을 커버했다. [사진 AP=연합뉴스]

눈에 띄는 건 망토(케이프)의 활용이다.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상을 받은 골든 글로브에선 파란색 이브닝드레스에 조끼 스타일의 반짝이는 망토를 함께 입어 우아함을 뽐냈다. 오늘(2월 9일·현지시간) 있었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어두운 파란색의 이브닝드레스에 발밑까지 내려오는 긴 망토를 둘렀다.
패션 스타일리스트 박명선 대표(스타일링바비)는 "체형 커버를 아주 잘한, 조심스럽고 절제미가 잘 드러난 레드카펫 스타일"이라고 평했다. "망토를 활용해 우아한 분위기를 내면서 중년 배우들이 가장 고민하는 부분인 팔뚝과 허리 살을 잘 가렸다"는 것. 손을 들어 포즈를 취할 때도 이 망토가 팔살을 가려줘 날씬해 보인다.

지난 2월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가한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 가운데 남색 드레스를 입은 이정은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 2월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가한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 가운데 남색 드레스를 입은 이정은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 연합뉴스]

한껏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는 기생충의 배우들. [사진 연합뉴스]

한껏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는 기생충의 배우들. [사진 연합뉴스]

강 소장 역시 "외국의 경우 레드카펫에선 어깨와 팔을 드러내는 과감한 드레스를 많이 입지만, 이정은 배우는 동양인 답게 망토를 이용해 적당히 노출을 피하면서 체형 커버까지 해 격식을 잘 갖췄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파란색 계열의 드레스를 선택해 다른 배우들과의 조화를 꾀한 것도 칭찬할만한 점으로 꼽았다. 박 대표는 "파란색이 주는 믿음직하고 단정한 느낌이 젊은 배우들 뒤를 든든하게 지켜주는 '언니'의 역할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