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재난 가짜뉴스 심각"…강력 규제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0.02.05 20:55

업데이트 2020.02.06 00:0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절차 강화 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로 중국인 전용 입국장이 별도로 신설된 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중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절차 강화 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로 중국인 전용 입국장이 별도로 신설된 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중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허위 정보 범람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 10명 중 8명은 재난과 관련한 허위 정보의 폐해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행정연구원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허위 재난안전정보 국민의식 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5월30일∼6월11일 이뤄졌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중 절반에 이르는 43.1%는 '허위이거나 허위로 의심되는 재난·안전사고 정보나 뉴스'를 전달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가짜뉴스'를 접한 경로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신문·잡지'가 17.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16.3%를 차지해 가짜뉴스 확산의 통로로 확인됐다. TV는 16.2%, 카카오톡 등 메시지 앱을 통한 공유와 검색은 14.8%로 뒤를 이었다.

응답자 중 재난 관련 가짜뉴스의 폐해가 심각하다는 데 동의한 이들의 비율은 86.1%에 달했다. '매우 동의한다'는 41.0%, '약간 동의한다'는 45.0%로 나타났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응답은 13.9%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현재보다 강력한 법적 규제가 필요하다'(59.8%)며 가짜뉴스를 통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재 법적 규제 수준을 유지하되 1인 미디어 등의 자율적 규제가 필요하다'는 23.8%, '허위정보를 식별할 수 있는 일반인 대상 교육이 필요하다'는 15.1%로 나타났다. '아무 조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3%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