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학에 “4주 이내 개강 연기” 권고

중앙일보

입력 2020.02.05 15:07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대학들에게 4주 이내 개강 연기를 권고했다. 이에 따라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서울 소재 대부분 대학은 개강을 1~2주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대학 대책을 발표했다. 앞서 교육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대학 관계자들과 함께 회의를 열고 대학 유학생 대책 등을 집중 논의했다.

교육부는 4주 이내 대학 자율로 개강 연기를 권고하고 1학기에는 원격수업과 집중이수제를 적극 활용해 2학기 학사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고 했다. 또 필요시에는 수업을 2주 이내에서 감축하고 수업 결손은 보강, 원격수업 등으로 보완하도록 했다. 단 개강 연기나 수업 감축을 하더라도 1학점당 15시간의 이수 시간은 준수하도록 했다.

졸업식과 오리엔테이션 등 집단 행사는 가급적 실시 자제하고 연기나 철회하라고도 권고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방역 물품과 온라인강의 제작비용 등 대학에서 추가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기 위한 재정 지원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국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은 2019년 기준으로 7만1067명으로 전체 유학생 중 44.4%를 차지한다.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학은 경희대(3839명), 성균관대(3330명), 중앙대(서울·3199명) 등 대부분 서울 소재 대학들이다. 유학생들은 3월 개강에 앞서 2월 중순부터 대거 입국할 전망이다. 대학 기숙사 입소는 대부분 2월 마지막주에 몰려있다.

중국 유학생을 통한 감염 우려가 확산되면서 이미 경희대·서강대·세종대·단국대·포스텍(포항공대) 등은 1~2주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 이날 교육부가 대학들에 개강 연기를 공식 권고함에 따라 연기하는 대학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