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 7번 환자와 밥먹은 보육교사 자매…수원·안양 2곳 휴원

중앙일보

입력 2020.01.31 21:21

업데이트 2020.01.31 21:30

경기도 수원시와 안양시의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로 근무하는 자매가 국내 7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두 어린이집은 즉시 휴원했다.
31일 수원시와 안양시에 따르면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에 있는 시립 금호어울림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20대 보육교사 A씨가 신종 코로나 7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수원시 SNS 화면 캡처]

[사진 수원시 SNS 화면 캡처]

설 맞아 사촌오빠 만났다가…어린이집 휴원

A씨는 이날 오전 보건당국으로부터 7번 확진자와 접촉한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사실을 통보받고 어린이집에 사실을 알렸다.
비슷한 시간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자연어린이집에서 일하는 보육교사 B씨도 7번째 확진자와 관련된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B씨도 즉시 어린이집에 알렸다.
A씨와 B씨는 자매로 7번째 확진자는 이들의 사촌오빠로 확인됐다. 이들은 설 연휴을 맞아 지난 24일 만났고 저녁을 먹었다고 한다.

A씨와 B씨에게 보고를 받은 두 어린이집은 각 지자체에도 이 사실을 알렸다. 두 보육교사는 설 연휴가 끝난 2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원시는 이날 오전 즉시 해당 어린이집을 휴원 조치하고 아이들을 귀가시켰다. 또 어린이집을 방역·소독하고 어린이집이 있는 건물도 폐쇄 조치했다. 이 어린이집은 다음 달 6일까지 휴원에 돌입한다. 이 어린이집에는 교직원 9명과 어린이 30여명(영아 6명 포함)이 다니고 있다고 한다.

지난 28일 경기도 평택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로 인한 임시 휴원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평택시는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휴원을 다음 달 8월까지로 연장했다. [연합뉴스]

지난 28일 경기도 평택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로 인한 임시 휴원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평택시는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휴원을 다음 달 8월까지로 연장했다. [연합뉴스]

보육교사들 발병 증세는 없어 

안양시도 해당 어린이집의 아이들을 즉시 귀가 조처하고 어린이집을 포함한 해당 건물을 방역 소독했다. 또 2월 7일까지 휴원 조치하기로 했다. 이 어린이집에는 교직원 17명, 어린이 130명이 생활해 왔다고 한다.
A씨는 수원시에 "7번째 확진자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지역을 다녀온 사실을 알지 못한 상태에서 식사했다"며 "점심시간 이외는 항상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밝혔다고 한다.
A씨와 B씨는 발열이나 기침 등 이상 증세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자매는 의왕시에 거주하고 있는데 A씨의 경우 의왕시에서 직장인 어린이집까지 자가용으로 출퇴근했다고 한다.
의왕시보건소는 해당 보육교사들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수원시와 안양시도 두 보육교사와 접촉한 원장과 교직원, 원아들을 능동감시자로 지정해 관할 보건소들이 관리하도록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한편 7번째 확진자는 중국 우한에서 칭다오를 거쳐 23일 저녁 10시 20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26일 기침이 약간 있다가 28일 감기 기운을 보였고, 29일부터 37.7℃ 수준의 발열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로 신고했다.
보건소 조사 결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검사 결과 30일 저녁 확진돼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