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G전자 이어 삼성전자도 초비상 "임직원 中출장 전면 금지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중국 출장을 사실상 금지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8일 "오늘 점심 식사 후 모든 임직원에 중국 출장 금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우한은 정부 방침에 따라 철수해야 하는 지역이고, 중국 내 다른 지역은 출장 자제 또는 금지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외교부의 3단계 대응에 맞춰 해당 지역으로 출장을 자제하는 것을 검토하다가 중국 내 우한 폐렴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이런 조처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각지에서 신종 폐렴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으로 방호복과 마스크 등 지원 물자가 기증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중국 각지에서 신종 폐렴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으로 방호복과 마스크 등 지원 물자가 기증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캡처]

삼성전자 외에도 중국 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국내 기업들은 잇따라 중국 출장 금지 등 긴급 조치를 내리고 있다. 앞서 LG전자와 LG화학은 28일부터 중국 출장을 금지했다. LG 관계자는 "중국 출장 금지 조치가 다른 계열사로 확대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업 특성상 중국 출장이 잦은 SK이노베이션도 사실상 중국 출장 금지령을 내렸다. 후베이성 우한에 생산법인이 있는 국내 기업 주재원들을 속속 국내로 철수시키고 있다. 코트라 우한무역관 직원들도 22일부터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한편 코트라에 따르면 중국 우한에는 삼성전자와 SK종합화학을 비롯해 기업과 관련 기관 등 32개가 진출해 있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