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칼럼

[비즈 칼럼] 귀성·귀경길 블랙아이스 주의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0.01.23 00:02

지면보기

경제 04면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설날이 다가왔다. 명절 분위기가 예전 같지 않다는 이야기도 많이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이 멀리 떨어진 고향을 찾는다. 올해는 설 연휴가 짧아 교통량이 더욱 증가할 전망이어서 교통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자동차를 이용하는 사람 중에는 교통체증을 피하기 위해 새벽 시간에 이동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 ‘블랙아이스’라고 불리는 도로 위 살얼음에 주의해야 한다. 갑작스러운 기온 저하로 도로 위에 내린 비나 눈이 얼어서 생기는 얇은 얼음으로 도로결빙 현상을 일컫는다. 도로 위 살얼음 사고(의심사고 포함)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약 6600건에 달한다. 눈길 사고보다 건수(약 1.8배)도 많고 사망자도 세 배가량 된다. 최근 경북 상주~영천 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사고 역시 도로 표면에 습기가 얼어붙어 생긴 살얼음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도로 위 살얼음은 단순히 도로가 젖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아스팔트 색깔이 그대로 투영돼 운전자가 인식하기 어렵다. 결빙으로 일단 미끄러지기 시작하면 핸들 조향이 어려워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주로 고가도로나 교량 위 등 지열이 닿기 어려운 곳이나 터널 입·출구, 산모퉁이 등 지리적 특성에 의해 일조량이 부족한 지역에 쉽게 생긴다.

도로 위 살얼음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운전자의 안전운전 습관이 필요하다. 살얼음 구간에서는 일반 노면보다 마찰계수가 낮아진다. 그 때문에 제동거리가 네 배 이상(버스 7.7배, 화물차 7.4배, 승용차 4.4배) 증가한다. 결빙 가능성이 높은 새벽 시간대나 결빙 위험구간에서는 속도를 줄이고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운전 조향 시 급차로변경이나 급가속, 급감속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운전자가 도로 위 살얼음을 예측하고 대비하는 것만으로는 사고 예방에 한계가 있다. 도로를 관리하는 기관에서는 결빙 취약시간에 도로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LED(발광다이오드) 조명식 결빙주의 표지판을 설치하는 등 취약구간 관리와 안전시설 확충에도 힘을 쏟고 있다.

명절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출발 전 차량을 점검하고 졸음운전에 대비해 충분한 휴식을 갖는 등 기본적인 안전운전 수칙을 지켜야 한다. 모두가 교통사고 없는 행복한 명절 연휴를 보내길 기대한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