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22개월 아기 질식사

중앙일보

입력 2020.01.21 13:11

[뉴스1]

[뉴스1]

20대 부모가 밤새 집을 비운 사이 홀로 자고 있던 22개월 아이가 질식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7시 40분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에서 22개월 된 A군이 숨져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에 따르면 엄마 B(23)씨는 A군을 재운 뒤 지난 18일 밤 11시쯤 외출해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아침에 돌아와 아이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B씨는 함께 술을 마신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B씨의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아빠인 C(27)씨는 B씨보다 4시간 먼저 외출해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1차 부검 결과 '압착에 의한 질식사'로 나타났으나, 부모가 숨진 A군을 신체적으로 확대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A군이 잠을 자던 중 굴러 침대 매트리스와 추락방지용 범퍼 사이에 낀 것으로 추정, 외부의 힘(외력)에 의한 질식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군을 장시간 홀로 방치한 경위 등을 조사해 아동복지법상 아동 유기·방임 등 혐의를 적용할 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