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틱장애 조작 논란 유튜버 "과장한건 사실…수익은 월8000달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튜버 아임뚜렛이 6일 틱장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버 아임뚜렛이 6일 틱장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버 아임뚜렛이 ‘틱 장애 조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아임뚜렛은 6일 오후 유튜브 채널의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 업로드를 멈추겠다”며 “저로 인해 다른 투렛 증후군 환자들이 상처받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버 채널 ‘아임뚜렛(I’M TOURETTE)’을 통해 스스로 틱 장애(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고백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해 인기를 끌었다. 특히 힘겹게 라면을 먹는 영상이 많은 지지를 얻어 약 1달 만에 40만명에 가까운 구독자를 보유했다.

그러나 최근 그의 ‘틱 장애’가 거짓일 수 있다는 의혹이 일면서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확산됐다. 제보자는 “아임뚜렛(홍모씨)은 최근 2019년 2월에 힙합 앨범을 냈었다”며 “10개월 만에 틱이 생기는 게 말이 안 된다. 돈 벌려고 뚜렛인 척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임뚜렛은 6일 해명 영상을 올렸다. 그는 처방전을 공개하며 “약을 복용한 상태다. 약을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명확한 의사 전달을 위해 지금은 약을 복용했다”고 했다. 이어 “콘텐트를 만들면서 증상을 과장한 건 사실이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정말 죄송하다. 영상은 모두 내리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의혹의 대상이 된 앨범도 자신이 발매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녹음을 해서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 것이지, 그 곡을 가지고 래퍼로 활동하지는 않았다. 자기만족으로 발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임뚜렛은 또 유튜브 운영 수익을 공개하며 “소문에 떠도는 5000만원 수익은 사실이 아니다. 수익을 얻기 시작한 건 최근”이라며 ‘추정수익’이라고 써 있는 유튜브 관리자 화면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추정 수익은 한 달간 약 8000달러(약 936만원)였다.

아임뚜렛은 이후 “앞으로는 치료에 집중하겠다”며 이전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아임뚜렛이 이전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튜브 캡처]

아임뚜렛이 이전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튜브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