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文, 홍콩 신장문제 중국 내정으로 인식" 보도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19.12.23 18:26

업데이트 2019.12.23 19:01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홍콩 사무든, 신장(新疆)과 관련된 문제이든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언급했다고 회담 직후 중국 언론이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민일보가 모바일 문자 속보로 내보내는 등
중국 당국의 선전에 이용당하는 측면 있어
문 대통령, 중국과 ‘문화’ 협력 강조했지만
시진핑 주석은 다른 분야 협력 강조만 나열
사드 보복의 ‘한한령’ 해제도 아직 없을 전망

중국 인민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홍콩사무든, 신장문제이든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한 발언을 모바일 문자 속보로 전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중국 인민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홍콩사무든, 신장문제이든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한 발언을 모바일 문자 속보로 전하고 있다. [중국 인민망]

중국 쓰촨(四川)성 청뚜(成都)에서 열리는 제8회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이날 베이징에 온 문 대통령은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오찬도 함께 했다.

회담 직후인 오후 2시 20분께 중국 중앙텔레비전은 "한국은 홍콩 사무든 신장과 관련된 문제이든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인식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인민일보(人民日報)가 이런 발언 내용을 제목으로 뽑아 모바일 문자 속보로 전하는 등 중국 언론이 문 대통령의 홍콩과 신장 관련 발언을 대서특필했다.

만약 문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미국 등 국제사회로부터 홍콩 시위와 신장의 인권 문제와 관련해 비판을 받아온 중국 입장에선 가뭄에 단비를 만난 격이다. 이런 이유로 당장 중국의 언론플레이 가능성도 제기됐다.

실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홍콩과 신장 문제에 대해 시 주석이 ‘이 문제들은 중국의 내정 문제’라고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언급을 잘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 중국 언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에게 “경제무역, 문화, 스포츠, 환경보호 영역에서 양국의 협력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문화’ 언급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보복 조치 중 하나인 한류의 중국 활동 제한이 풀리기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하지만 시 주석은 “중·한 인문교류촉진위원회 플랫폼을 잘 이용하자”고 하면서도 “교육, 스포츠, 미디어, 청소년, 지방 분야의 교류”를 강조해 ‘문화’를 쏙 뺐다. 한류의 중국 진출을 제한하는 한한령(限韓令)을 해제할 뜻이 없음을 간접적으로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현재 북·미 대화 중단으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노력에 의견을 같이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중국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중국과 함께 한반도 평화 진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에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중·한의 입장과 이익이 일치한다”며 “중국은 한국이 계속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해 한반도의 평화 담판 과정에 동력을 불어넣는 걸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시 주석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보호주의와 일방주의, 패권 행위가 글로벌 거버넌스를 교란하고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한다며 미국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중국 언론들은 문 대통령이 "중국의 입장을 이해하며 자유무역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베이징=유상철·신경진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