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어려워지자…쌍용차 노조 상여금·성과급 반납

중앙일보

입력 2019.12.19 17:35

쌍용자동차 노조가 상여금과 성과급을 반납하기로 했다. 판매 부진 등으로 실적이 악화하자 사용자 측과 함께 자구책을 마련한 것이다.

쌍용차 노사는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인건비 절감 등 고강도 쇄신책을 내놨다고 19일 밝혔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9월 1차로 복지 중단 및 축소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자구책에는 ▶상여금 200% 반납 ▶PI 성과급과 생산격려금 반납 ▶연차 지급률 150%에서 100%로 변경 등이 담겼다. 쌍용차 측은 이번 추가 경영쇄신 방안이 향후 회사의 성장과 발전은 물론 고용안정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동종 기업의 노사 갈등 사례와는 대조적으로 노사가 함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은 자동차 산업 경쟁력 향상의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차는 또 대주주인 인도의 마힌드라그룹과 전략적 제휴 관계를 활용한 플랫폼 공유 및 신차 공동개발 추진, 공동 소싱 추진 등 시너지 극대화 작업을 통해 투자 리스크 최소화는 물론 원가 경쟁력도 확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마힌드라그룹도 쌍용차 측의 자구책에 화답해 원활한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쌍용차 측은 밝혔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