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실업탁구 여자부 제패...남자부는 삼성생명

중앙일보

입력

대한항공 선수단이 포스코에너지를 꺾고 실업탁구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 선수단이 포스코에너지를 꺾고 실업탁구리그 정상에 올랐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2019 실업탁구리그 여자부에서 포스코에너지를 꺾고 올해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삼성생명은 보람할렐루야를 누르고 남자부 정상에 섰다.

전국체전 이어 올해 2관왕 달성

대한항공은 26일 충북 제천시 어울림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단체전 결승에서 이은혜, 지은채, 김하영의 맹활약을 앞세워 국가대표 전지희와 양하은이 버틴 포스코에터지에 3-1로 이겼다. 대한항공은 앞서 전국체전 정상에 오른 데이어 실업리그에서도 우승하며 올 한 해 두 번 왕관을 썼다. 강문수 전 남자대표팀 감독을 총감독으로 선임한 후 이어진 쾌거다.

대한항공은 올림픽 방식으로 진행된 단체전 1복식에서 지은채-김하영 콤비를 앞세워 전지희-양하은 조에 3-2(5-11 13-11 5-11 11-6 12-10)로 승리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첫 세트를 일방적으로 내주며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전열을 정비해 역전승을 이끌어내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2단식에 나선 이은혜가 김별님을 3-0으로 완파해 게임스코어 2-0으로 리드한 대한항공은 3단식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김하영이 양하은과 맞대결에서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4단식에 다시 출전한 이은혜가 포스코에너지 에이스 전지희를 상대로 3-1(11-9 11-9 8-11 11-7)로 승리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전지희는 지난 주말 T2 다이아몬드리그 8강에서 세계랭킹 1위 천멍(중국)을 3-2로 꺾으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상승세를 탄 이은혜를 넘지 못했다.

실업탁구리그 여자부 우승 직후 기념촬영하는 대한항공 선수단. [사진 대한항공]

실업탁구리그 여자부 우승 직후 기념촬영하는 대한항공 선수단. [사진 대한항공]

김경아 대한항공 감독은 “1복식에서 지은채와 김하영이 전지희-양하은조에 승리를 거둔 덕분에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면서 “2단식 승리를 이끈 이은혜가 4단식에서도 전지희를 잡아준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진 남자부 결승에서는 이상수, 박강현, 안재현이 팀을 이룬 삼성생명이 보람할렐루야에 게임스코어 3-2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했다.

삼성생명은 이상수-박강현 조가 나선 1복식에서 서현덕-김대우 조에 2-3으로 패해 출발이 좋지 않았다. 이어진 2단식에서도 안재현이 김동현에게 0-3으로 완패해 벼랑 끝에 몰렸다. 하지만 이어진 3,4,5단식에서 잇달아 승전보를 띄우며 대역전드라마를 완성했다. 박강현과 이상수, 안재현이 차례로 1승씩 거두며 우승에 기여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