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투수 김성훈, 향년 21세로 사망

중앙일보

입력 2019.11.23 19:0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투수 김성훈이 갑작스럽게 별세했다. 향년 21세.

한화 구단은 23일 "오늘 오전 광주 모처에서 김성훈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서 사인과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실족사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김성훈은 서산 마무리 훈련이 끝난 뒤 아버지 김민호 KIA 코치를 만나기 위해 광주로 이동했다.

김성훈은 잠신중-경기고를 졸업하고 2017년 2차 2라운드 15순위로 한화에 지명됐다. 1군에서 선발투수로 기회를 얻는 등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였다. 지난 시즌 1군에 데뷔한 김성훈은 10경기에 출전해 27과 3분의 2이닝을 던져 2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했다. 올시즌에는 15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4.84를 거뒀다.

빈소는 광주 선한병원 장례식장 특실(062)361-1444), 발인은 25일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