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왜 19금? 日욱일기 비판 영상물, 유튜브서 성인인증해야

중앙일보

입력 2019.11.19 11:00

업데이트 2019.11.19 11:47

반크가 올린 유튜브 ‘日욱일기 비판 영어영상’에 성인인증을 요구하는 안내문구가 붙어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반크가 올린 유튜브 ‘日욱일기 비판 영어영상’에 성인인증을 요구하는 안내문구가 붙어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서 ‘일본 욱일기는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내용의 영어판 영상물이 19세 미만 청소년이 볼 수 없는 저작물로 지정됐다.

19일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욱일기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어 영상(https://youtu.be/MXr9PXWCGwo)이 19세 미만 청소년들은 볼 수 없는 저작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7월 2일 반크가 제작한 이 영상물은 아시아인들에게 욱일기는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라고 알리는 내용이다. 현재 조회 수 1만5500여회, 댓글은 1000여개가 달렸다.

앞서 반크는 일본 외무성이 ‘욱일기는 일본 문화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한국어 영상을 제작해 국제사회에 알리자 이를 반박하기 위해 한국어 영상에 영어 자막을 입혀 배포했다.

그런데 현재 이 영어 영상을 방문하면 ‘이 영상은 일부 사용자에게는 부적절할 수 있습니다. 성인 인증하려면 로그인하세요’라는 안내 문구가 뜬다. 19세 미만의 청소년은 볼 수 없다는 뜻이다.

이에 박기태 반크 단장은 “동일한 내용의 한국어 영상물을 아무 제한 없이 시청할 수 있지만 유독 영어 영상물에 ‘19세 이하 시청 불가’ 제한이 내려진 이유는 일본 우익 네티즌의 집중적인 신고 때문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박 단장은 “이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후 일본 네티즌들이 집중적으로 댓글을 남기고 ‘싫어요’를 누르는 등 사이버 테러에 가까운 공격을 했다”며 “반크가 올린 영상물 중 이 영상만 시청이 제한됐다”고 덧붙였다.

같은 내용의 한국어 영상은 이날 현재 5만6683회 조회됐다. 댓글은 4139개가 달렸지만 대부분 일본 네티즌이 반크와 한국을 비난하는 내용이다.

한편 반크는 19세 이상만 볼 수 있도록 제한한 욱일기 영어 영상을 유튜브와 비슷한 외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비메오(https://vimeo.com/345826141/recommended)에 다시 올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