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사단, SM그룹 회장에 열병 논란···육군 "사안 엄중해 조사 중"

중앙일보

입력 2019.11.15 16:44

업데이트 2019.11.15 17:45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에서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사단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열병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행사를 보도한 국방일보 기사. [연합뉴스]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육군 30기계화보병사단에서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사단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열병하고 있다. 사진은 해당 행사를 보도한 국방일보 기사. [연합뉴스]

육군이 SM그룹우오현 회장의 30기계화보병사단 사열과 관련한 논란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해당 부대를 육군 차원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은 “조사 결과에 따라 법령 및 규정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자를 엄중히 문책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군 본연의 임무 수행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군 관계자는 논란이 일자 “30사단 행사에서 우 회장을 위해 별도로 병력을 동원한 것은 아니다”라며 “매월 열리는 국기 게양식에서 (후원자에게) 감사를 표현하기 위한 행사가 마련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논란은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에 주둔 중인 30사단 그를 국기 게양식에 초청해 ‘과도한’ 의장행사를 진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당시 우 회장은 육군 전투복과 소장 계급을 뜻하는 별 2개가 달린 베레모를 착용했으며, 사단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장병들을 열병했다. 행사에서 장병들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군과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군 발전에 힘쓰겠다. 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내용의 훈시도 했다.

이런 사실은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임무 완수에 최선으로 보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해당 기사는 우 회장은 ‘명예사단장’이라고 지칭하면서, 그가 위문품과 위문금을 지원하고 장병 복지 향상을 위해 보수공사 지원을 하는 등 노후화된 병영시설 개선에 도움을 줬다고 소개했다.

우 회장은 지난해 11월 30사단 명예 사단장으로 위촉됐다. 당일 행사는 매달 열리는 사단 국기 게양식에 우 회장의 명예사단장 위촉 1주년 기념식이 연계해 열린 것이었다.

이후 민간인에게 군 장성급 대우를 하는 등 과도한 의장 행사를 진행했다는 비판과 명예 사단장 임명이 훈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각 군은 홍보대사 성격으로 명예 군인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국방부 '민간인의 명예 군인 위촉 훈령'에 따르면 명예 군인의 계급은 '하사~대령'으로 명시됐다. 우 회장처럼 명예 군인이 사단장 계급인 소장을 부여받을 수 없다.

또 명예 군인 중 장교는 국방부 장관이 위촉한다고 규정했지만, 우 회장은 국방부 장관의 위촉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표적인 ‘명예 군인’으로는 이국종 교수가 있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에서 총상을 당한 석해균 당시 삼호주얼리호 선장을 살려낸 공로로 2015년 7월 해군 홍보대사에 위촉되면서 '명예 해군 대위' 계급장을 받았고, 2017년 4월 명예 해군 소령으로 진급한 뒤 지난해 12월 해군 의무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중령으로 진급했다.

관련기사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