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공항 귀빈실 통해 출국

중앙일보

입력 2019.11.15 09:25

업데이트 2019.11.15 09:57

오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지난 7일 오전 인천지방경?청에서 조사를 받은 후 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오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지난 7일 오전 인천지방경?청에서 조사를 받은 후 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지난달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여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약식 기소돼 벌금을 선납한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공항 귀빈실을 거쳐 몽골로 출국했다.

15일 보안 당국에 따르면 강제추행 및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은 오드바야르 도르지(52) 몽골 헌법재판소장은 전날 오후 11시55분쯤 인천국제공항에서 몽골항공 여객기를 타고 몽골 울란바토르로 출국했다. 그는 취재진을 의식한 듯 공항 귀빈실을 거쳐 여객기 탑승구까지 이어진 전용통로를 이용했다.

도르지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5분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검찰은 도르지 소장을 벌금형에 약식기소하기로 결정한 뒤 보관금 명목으로 700만원을 미리 내게 하고서 그의 출국 정지를 해제했다.

도르지 소장은 지난 6일 2차 조사 때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며 “피해자들이 그런 주장을 했다면 (내가) 술에 취해 그랬을 수는 있다”고 진술했다. 도르지 소장은 앞서 사건 발생 하루 뒤인 지난 1일 첫 조사 때엔 “뒷좌석에 앉은 다른 몽골인이 승무원을 성추행했는데 자신이 오해를 받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오드바야르 도르지 소장. [연합뉴스]

오드바야르 도르지 소장.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