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3분기 실적 반등…영업익 1162억 흑자 전환

중앙일보

입력 2019.11.15 00:03

지면보기

경제 01면

2분기 적자를 냈던 이마트가 반등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연결기준 3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 늘어난 5조 63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주력 사업인 할인점 매출 감소 폭이 줄면서 영업이익은 1162억원(별도기준 1261억원)을 기록해 2분기 299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40.3% 감소했다.

이마트는 저온 현상으로 7월 매출은 부진했지만 8~9월 매출 감소 폭은 3.1%로 상반기 감소폭(3.2%)보다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공휴일이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던 것을 고려하면 매출 감소 폭은 2% 수준이다. 10월도 매출 감소 폭이 2.2%를 기록해 매출 개선 추세가 지속할 것으로 이마트는 기대하고 있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2분기에 2011년 신세계로부터 법인이 분리된 이후 처음으로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