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영화제, 위안부 다룬 ‘주전장’ 상영취소에 비판쏟아지자 다시 상영하기로

중앙일보

입력 2019.11.02 21:55

업데이트 2019.11.02 22:00

영화 ‘주전장’ 포스터. [사진 시네마달]

영화 ‘주전장’ 포스터. [사진 시네마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의 상영을 취소했던 일본 영화제 측이 영화인들과 영화 팬들의 비판이 쇄도하자 다시 영화를 상영하기로 했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가와사키시의 ‘가와사키 신유리’ 영화제 주최 측은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주전장’을 영화제 마지막 날인 4일 상영한다”고 밝혔다.

영화제 주최 측이 지난달 30일 ‘주전장’의 상영 취소와 관련해 개최한 공개 토론회에서 영화인들과 시민들로부터 ‘표현의 자유가 훼손됐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영화 상영 취소 결정을 뒤집었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영화 ‘주전장’ 스틸. [사진 시네마달]

영화 ‘주전장’ 스틸. [사진 시네마달]

앞서 비영리법인 ‘가와사키 아트’와 가와사키시가 공동 주최하는 이 영화제는 ‘주전장’이 극우 인사들로부터 소송을 당할 우려가 있다며 안전상의 위험을 고려해 상영을 취소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일본 영화계에서는 상영 취소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거세게 제기됐다.

영화사 ‘와카마쓰 프로덕션’은 ‘주전장’ 상영 취소를 비판하며 영화제에서 상영 예정이던 작품 2편의 출품을 취소한다고 보이콧을 선언했다.

또 작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지난달 29일 돌연 이 영화제에 나타나 “공동 주최자(가와사키시)의 우려를 고려해 주최 측이 (상영을) 취소하는 것은 ‘영화제의 죽음’을 의미한다”고 영화제 측의 결정을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4월 일본에서 개봉한 ‘주전장’은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들과 일본 극우 인사들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영화로,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5) 감독이 연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