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악플러 1차 고소…“어떤 합의·선처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19.10.28 11:27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서울 삼성동 한 복합몰에서 열린 뷰티 브랜드 오픈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선미가 23일 오후 서울 삼성동 한 복합몰에서 열린 뷰티 브랜드 오픈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선미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28일 선미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선미 측은 지난 24일 송파경찰서에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악플러 12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선미 측은 지난 8월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없이 날조된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 등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공식 팬클럽 ‘미야네’가 자체 모니터링 등을 통해 직접 증거자료를 수집했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선미 측은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1차 고소장에 이어 2차 추가 고소를 준비 중이며, 형사적 고소 이외에 민사적 법적 조치도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