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조국 장관 겨냥 "포토라인 폐지 첫 수혜자가 조국 부인"

중앙일보

입력 2019.10.05 15:45

업데이트 2019.10.06 12:05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5일 검찰이 피의자 공개소환을 폐지한 것을 두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자기 가족 사건 이후부터 적용하자고 해야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선공후사 즉 사보다 공을 앞세운다면 포토라인 폐지는 자기 가족 사건 이후부터 적용하자고 해야 했다”며 “포토라인 폐지 첫 수혜자가 조국(장관) 부인이 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장관 부인이 받는 혜택에 대해 조국 (장관)은 모른 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조국 (장관)에게는 선공후사 개념이 아예 없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검찰개혁 방안의 일환으로 ‘피의자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건 관계인에 대한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고 수사 과정에서 이를 엄격히 준수할 것을 전국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의 지시는 이날 곧바로 시행돼 검찰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모든 사건관계인의 소환 일시를 언론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