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조국 자택 압수수색 당시 아내 약간 실신…전화할 만했다”

중앙일보

입력 2019.09.26 21:58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가 정회되자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가 정회되자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담당 검사와 통화한 것은 “장관으로서 한 얘기가 아니라 남편으로서 한 얘기”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와 인터뷰에서 “그걸 장관으로 수사개입을 했다고 몰아붙이는 건 반인륜적인 정치공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조 장관 집에 (검찰이) 압수수색을 와 벨을 누르니 아내가 걱정이 돼 조 장관에게 전화한 모양”이라며 “집에 모르는 남자들이 와 들어오겠다고 하니 (아내가) 놀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이 생각하기에 (검찰이) 압수수색을 위해 온 거니 문을 열어주고, 압수수색에 응하라는 얘기를 했을 것”이라며 “근데 아내가 몸 상태가 안 좋았나 보다. 약간 실신도 하고. 119에 실려 간 만한 상황이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몸이 안 좋으니 아내가 다시 남편에게 전화한 모양이더라”며 “그 전화를 받으니 조 장관이 걱정돼 당장 쫓아갈 수는 없고, 딱 한마디 한 것이다. 아내 몸 상태가 매우 안 좋은데 그걸 수사관들이 모를 수 있지 않으냐. 그걸 유념해달라고 이 부탁 딱 하나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월요일(23일)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시작할 무렵 압수수색을 하는 검사 팀장과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네.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압수수색에 놀란 아내의 전화를 건네받아서 건강 상태가 안 좋으니 배려해달라고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수사에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