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범죄 혐의자가 장관이라니…‘양심과 대화’하라”

중앙일보

입력 2019.09.26 11:41

업데이트 2019.09.26 11:5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나라다운 나라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범죄 혐의자가 장관을 하는 게 나라다운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대체 왜 이 한 명의 부적격 장관 때문에 온 대한민국의 에너지와 역량이 다 소모돼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장관직 버티기 수단으로 검사와의 대화를 할 것이 아니라 민심과의 대화, 양심과의 대화를 해보면 어떨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을 향해 “고(故) 변창훈 전 검사,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가해진 가혹한 압수수색은 정의라고 치켜세우더니 조국을 구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에 따른 수사마저도 먼지털이식 과잉수사라고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삶은 뒷전이고, 오직 조국 구하기에만 올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서도 “맹탕 국감이 되고 있다. 이유는 조국 방탄 국감이기 때문”이라며 “여당은 수사 중인 증인은 안 된다며 증인 채택 막기에만 급급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저스티스리그 출범식 및 1차 회의’에서 걸개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저스티스리그 출범식 및 1차 회의’에서 걸개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저스티스리그’ 출범식에서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무능하고 무책임해도, 경제와 안보를 그렇게 망쳐놔도, 이 정권이 탄생할 때 정의와 공정을 외쳤으니 그것만이라도 좀 제대로 해주겠지 생각했었지만 국민들은 이제 실망을 넘어 분노로 바뀌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땀과 노력이 배신 받지 않는 사회, 땀과 노력을 쏟아 부을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는 것, 땀과 노력의 대가가 정당하게 주어지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노로 바뀐 핵심이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며, “바로 이 집권세력의 위선이다. 그들이 그렇게 정의와 공정을 외쳤지만, 앞과 뒤가 다른 이중성과 위선에 국민들이 분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