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청문회 본 동양대 총장 "저런 분이 장관을···"

중앙일보

입력 2019.09.06 12:51

업데이트 2019.09.06 17:01

"조국 교수 엉터리 같은 말을 하신다. 저런 분이 법무부 장관을 하실 수 있겠나 싶다."

최 총장, "표창장 위임 건 그쪽(조국)에서 먼저 말해"
"어학교육원에 총장 표창장 전결 위임 한 적이 없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6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지켜보니 TV를 끄고 싶은 마음뿐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총장은 "표창장 위임 이야기를 그쪽에서 먼저 했고, 법률팀까지 이야기하더니, 청문회에서 조사해달라고 했다고 엉터리 말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다 진실만 말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 [연합뉴스·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 [연합뉴스·뉴스1]

최 총장은 조 후보자가 청문회 중 언급한 표창장 발급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다시 말하지만, 당시 정 경심 교수가 있던 어학교육원에 총장 표창장 전결 위임을 한 적이 없다"면서 "교양학부 영어 프로그램에 정 교수 딸이 참여했다고 하는데, 만약 그렇다면 왜 내 직인이 찍힌 표창이 어학교육원 이름으로 나갔겠는가"라고 답답해했다.

최 총장은 "청문회 중에 어디서 표창장을 무슨 직원이 들고 가서 만들어 가져오고 가져갔다는 이야기도 나오던데, 황당한 거다. 당시 정 교수가 있던 곳엔 직원 자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조국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배우자 표창장 위조가 수사와 재판 등으로 최종 확인이 되면, 배우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표창장이 위조됐으면'법적 책임을 지겠느냐"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영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