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e글중심

최민수 "법원 판결 동의하지 않는다"…네티즌 생각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최민수(57)가 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최민수(57)가 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복운전 혐의로 기소된 배우 최민수가 어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을 해 모욕을 줬다는 혐의도 유죄로 인정됐습니다.

최씨는 선고 직후 법정 밖에서 "법이 그렇다면 받아들이되 동의하지는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추돌은 있었지만 자신의 일방적인 보복은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을의 갑질'이라면서 상대 운전자의 "연예인 생활 못 하게 하겠다"는 협박성 발언에 자신도 욕설을 한 것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억울한 보복운전'이 어디 있냐"고 묻습니다. "최씨의 행동이 정의라면 모두가 보복운전 하려고 할 것"이라고 합니다.
한편에선 최씨에게 공감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요즘 운전자들 너무하다"는 겁니다. 불법 끼어들기, 차선 변경과 같이 자신이 겪은 '난폭운전' 경험을 토로하며 "보복운전을 유발하는 사람들도 처벌해야 한다"이라는 이들이 많습니다. e글중심이 다양한 의견을 모았습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밤에 딸 오피스텔 문 두드려야 하느냐"…조국 눈물 논란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나도 운전하지만 선 밟고 운전하거나 깜박이 안 켜고 확 끼어들면 엄청 화남~ 최민수가 보복운전한 건 잘못이라지만 원인제공한 그 운전자도 나쁜 행동임."

ID 'atjz****' 

#네이버

"경찰에 신고 안 하고 보복운전한 게 더 큰 죄임. 게다가 최민수는 끝까지 반성 안 하고 보복운전이 무슨 죄냐고 쇼맨십 펼친 것도 괘씸죄에 포함됐을 듯. 모욕죄,특수협박, 재물손괴 총 3개의 죄로 처벌 받은 거잖아. 방해 받았음 경찰에 신고하지 왜 뒤따라가서 저런 행동을 함?"

ID 'solb****'

#네이버

"욱하는 성질에 못 이겨...철 들어야 할 것 아닌가? 좀 너그러워져야지 욕하고 몸싸움하고~ 조만간 또 합의보겠지~ 그리고는 고개들고…나오면 대중들은 또 좋다고 박수치려나??"

ID 'rnra****'

#네이버

"운전은 서로 양보가 필요하지만 연예인 생활 못하게 하겠다 하는데 어떤 사람이 화가 안 나겠는가? 이게 협박이나 다름없는 거다."

ID 'kmg6****' 

#네이버

"택시양반 깜빡이도 안 켜고 갑자기 들어와 사고날 뻔했는데 기껏 들어와서 안가. 추월하려고 하니까 속도내며 막아. 내려서 항의하자 사과는 커녕 블랙박스로 찍었으니 고발한다고 협박하더라. 그래서 직진우회전 차선에서 신호대기 중인 차에 비키라고 한 것이 난폭운전이라고 하니까 방향지시등 없이 횡단보도에서 차선변경, 실선에서 차선변경까지 하면서 난폭운전. 그래놓고 피해자 코스프레 하더라."

ID 'naver - ***'

#다음

"바지 주머니에 양 손 넣고서~ 사법부가 내린 판결에 이런 태도로 반응한다는 게, 잘못의 책임 정도를 떠나서 최씨는 꼭 촬영하는 거 같네요. 법정 안팎에서도 배우로만 봐달라는 건지 어이 없네요."

ID 'kimjoopyoung'


김혜린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