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법사위, 증인 채택 시도…여야 진통 예상

중앙일보

입력 2019.08.29 07:06

업데이트 2019.08.29 07:3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9일 오전 10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연다. 하지만 여야 간 증인 선정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어 시작부터 진통이 예상된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일가를 포함 25명의 증인을 청문회에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행 인사청문회법상 증인‧참고인에 대한 출석요구서는 청문회 5일전까지 송달돼야 한다.

전날까지 증인 선정에 대한 여야 간 의견 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과 표창원, 김종민 의원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핑계로 청문회를 무력화하려는 한국당의 조직적 행태를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같은 날 법사위 소속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수사 대상자가 청문회 후보자석에 앉는 것 자체가 국가적 망신이라는 의견이 있어 논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