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동물 먹거리 세균 기준이 없다..."위생상태 주의하세요"

중앙일보

입력 2019.08.27 12:00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가구가 늘면서 비싼 수제 사료나 간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이런 제품의 위생에 대한 기준이 없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 오픈마켓 인기제품 25개 조사

한국소비자원은 27일 반려견용 수제 사료나 간식에 대한 기준이 미흡하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4월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프리미엄 펫쇼에서 참여한 반려견. 뉴스1

한국소비자원은 27일 반려견용 수제 사료나 간식에 대한 기준이 미흡하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4월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프리미엄 펫쇼에서 참여한 반려견. 뉴스1

한국소비자원은 주요 오픈마켓에서 판매하는 상위 25개 반려견용 제품(사료 15개, 간식 10개)을 조사한 결과 위해 미생물ㆍ화학적 합성품(보존제 등)에 대한 기준ㆍ규격이 미비해 제도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수분함량이 60%를 초과하는 사료 2개 제품 중 1개 제품에서 세균수와 대장균군이 다량 검출됐다. 동물 단백질류를 포함하고 있는 냉동 사료 1개 제품에선 세균발육이 양성으로 나타나 위생상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분함량이 높거나 단백질이 포함된 제품은 위해 미생물에 쉽게 오염될 수 있어 보다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현재는 이에 대한 기준이나 규격이 없는 실정이다.

조사대상 25개 제품 중 16개 제품(64%)에선 소르빈산(보존제)이,  5개 제품(20%)에서는 안식향산(보존제)이 과다 검출됐다. 소비자원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에는 보존제나 첨가물 허용기준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좋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보존제나 첨가물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도 문제다. 조사 대상이 된 25개 제품 중 15개 제품은 ‘방부제 무첨가’, ‘무방부제’ 등으로 표시ㆍ광고하고 있었지만, 7개 제품에서 보존제가 검출돼 표시기준을 어긴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토대로 농림축산식품부에 반려동물용 수제 사료 및 간식의 제조와 유통 단계에 대한 위생 관리와 감독을 강화할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