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준 선물, 일년 중 가장 아름다운 노을을 만난다

중앙일보

입력 2019.07.30 13:00

[더,오래] 주기중의 오빠네 사진관(7)

구름, 2016 [사진 주기중]

구름, 2016 [사진 주기중]

쩍쩍 달라붙는 장판, 꿉꿉한 옷, 쉰내 나는 수건, 뜨겁고 습기 찬 공기, 비가 올 듯 말 듯 잔뜩 찌푸린 하늘, 조금만 움직여도 등줄기를 타고 흐르는 땀…….

연례행사처럼 겪는 장마철입니다. 불쾌지수가 팍팍 올라갑니다. 시원한 바다로 훌쩍 떠나고 싶지만, 형편이 여의치 않습니다. 에어컨을 켜면 좀 낫지만, 전기세가 무섭습니다. 여러분은 장마철 스트레스를 어떻게 푸는지요?

노을, 2013 [사진 주기중]

노을, 2013 [사진 주기중]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고 했습니다. 사진장이인 나는 장마가 주는 ‘선물’ 같은 자연 풍경을 담으며 더위를 식힙니다. 장마철 하늘은 그 어느 때보다 극적입니다.

밤안개, 2013 [사진 주기중]

밤안개, 2013 [사진 주기중]

전봇대가 있는 풍경, 2015 [사진 주기중]

전봇대가 있는 풍경, 2015 [사진 주기중]

소나기, 2017 [사진 주기중]

소나기, 2017 [사진 주기중]

폭염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산과 강에 소나기가 쏟아집니다. 비가 그치면 온도 차로 인해 안개가 피어오릅니다. 안개는 산과 계곡을 적시고 다니며 아찔한 풍경을 만들어 냅니다. 습기를 머금은 공기 탓에 노을도 더 붉습니다. 일 년 중 가장 아름다운 노을빛을 볼 수 있는 시기입니다.

서해, 2014 [사진 주기중]

서해, 2014 [사진 주기중]

풍경 사진의 절반은 하늘이 만들어 줍니다. 특히 장마철은 풍경사진가에게는 대목입니다. 오랜 관찰 기록이 쌓이면 천기를 읽는 눈이 생깁니다.

비가 올 때 길을 달리고, 산을 오릅니다. 악천후일수록 더 좋습니다. 비가 그치기를 기다립니다. 축복같이 하늘이 열리고 천지가 조화를 부립니다.

주기중 아주특별한사진교실 대표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