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문 대통령, 친일 토착 왜구…친일파 재산 지켜줘”

중앙일보

입력 2019.07.30 09:25

업데이트 2019.07.30 09:30

정치권에서 ‘친일파’ 논쟁이 가열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29일 “문재인 대통령부터 친일 토착 왜구라는 점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과 부일장학회 설립자인 고(故) 김지태 씨의 연관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의 상속인들이 정부로부터 부과받은 세금의 취소를 끌어내고, 친일인명사전 명단에서 김씨의 이름을 빼주도록 문 대통령이 관여했다는 주장이다.

곽 의원은 “김지태는 1927∼1932년까지 동양척식주식회사에서 근무한 공로로 전답을 2만평이나 불하받아 재산을 축적한 친일파”라며 “허위서류를 작성해 재판부를 속이기까지 한 소송에 (문 대통령이) 참여해 친일파 재산을 지켜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1984년 김씨가 사망하자 그의 유족들이 김씨가 남긴 재산의 상속세 117억원이 부당하다며 소송을 냈고, 당시 변호사로 활동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변호인으로 참여해 승소판결을 받아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로부터 3년 뒤 김씨의 유족들이 법인세 및 특별부가세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때 문 대통령도 변호인으로 나서 승소 판결을 받아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근무하던 당시 친일인명사전에서 김씨가 빠진 것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실엔 친일인사 관련 업무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시 무슨 이유에서인지 ‘일제강점하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규정이 바뀌면서 친일행위 대상이 축소됐다”며 “그 기준에 의해 김씨가 명단에서 빠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가 최고 통수권자가 앞에서는 친일 반일 편 가르기를 하고 뒤에서는 친일인사를 비호했다니 도대체 국정 운영이 제대로 될 리가 있겠느냐”며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곽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라면서 “현 상황에서는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