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세계성장률 4차례 내려 3.2% 전망…"한국에 악재"

중앙일보

입력 2019.07.23 22:00

업데이트 2019.07.23 22:23

지면보기

경제 01면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2%로 또 내렸다. 세계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커지고 있는 반면, 세계 성장을 이끌 동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에 세계 경제의 둔화가 악재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IMF는 23일 ‘세계경제전망 수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을 발표하면서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을 각각 3.2%ㆍ3.5%로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씩 낮췄다. IMF는 올해 세계성장률을 지난해 7월까지 3.9%로 유지하다가 지난해 10월 3.7%, 올해 1월 3.5%, 4월 3.3%로 낮춰잡은 바 있다. 9개월 새 전망치를 네 차례나 낮춘 것이다.

IMF는 미ㆍ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불확실성,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IMF는 ①무역ㆍ기술 갈등 고조 ②저금리 기간 누적된 금융 취약성으로 대출연장 애로 및 신흥국으로부터의 자본 흐름 위축 가능성 ③디플레이션 압력 증대 등을 ‘하방 위험’으로 꼽았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성장률을 기존 2.3%에서 2.6%로 올리는 등 선진국의 성장률 전망을 기존 평균 1.8%에서 1.9%로 0.1%포인트 올렸다. 그러나 독일(0.8%→0.7%), 일본(1.0%→0.9%)은 내렸다. 세계 성장률을 끌어내린 것은 신흥국들이다. 중국(6.3%→6.2%)ㆍ인도(7.3%→7.0%) 등이 포함된 신흥국은 0.3%포인트 낮아진 평균 4.1%였다.

IMF는 정책 권고 사항으로 “무역ㆍ기술 갈등을 완화하고, 무역수지 개선을 목표로 하거나 상대국의 개혁을 압박하기 위한 대화의 대체수단으로서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국내적으로는  포용성 및 회복력 강화, 잠재 성장률 제고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자료: 기획재정부

자료: 기획재정부

IMF는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세계 경제 둔화는 수출입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이미 수출이 7개월째 마이너스이고, 1분기 역성장을 하는 등 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터지며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이 때문에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을 잇달아 하향 조정하고 있다.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중요한 것은 경제가 흘러가는 흐름인데, 계속되는 악재로 경제 주체들의 심리가 위축되고 있다”며 “민간 투자 활성화를 위해 대대적인 시장 우선, 친기업으로 정책 방향전환이 되지 않는다면 올해 2%의 성장률도 버거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