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아, ‘라이온킹’ 불법 촬영 논란에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19.07.17 21:35

업데이트 2019.07.17 21:37

뮤지컬 배우 정선아. [중앙포토]

뮤지컬 배우 정선아. [중앙포토]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17일 영화 ‘라이온킹’ 관람 중 촬영한 사진으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사과했다.

정선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말씀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어제 라이온킹을 보고 저작권에 대한 경솔한 판단으로 스크린 마지막의 한 장면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고 적었다.

이어 “그로 인해 소중한 작품에 부정 이슈를 드린 점 반성하고 있다”며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조심하고 올바른 행동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선아는 이날 SNS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는 글과 함께 영화 관람 중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가 비판이 일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