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구치소 석방 후 근황…팬 편지 수두룩

중앙일보

입력 2019.07.04 11:43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가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근황이 공개됐다.

박유천의 동생 박유환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은 방송 대신 형과 함께 시간을 보내려고 한다”며 박유천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유천은 팬들이 보내준 편지를 배경으로 선글라스를 낀 채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다.

현재 개인 인터넷 방송을 하고 있는 박유환은 지난 4월 박유천이 구속됐을 때도 “형을 믿는 건 변함이 없다”며 “형을 위해 뭐든 할 것이다.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형을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지법은 지난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유천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구치소에서 풀려난 박유천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진심으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사회에 많이 봉사하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노력하겠다. 꼭 그렇게 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