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이호승’ 발탁에 민주당 “적재적소” 한국당 “마이동풍”

중앙일보

입력 2019.06.21 14:21

업데이트 2019.06.21 14:32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왼쪽)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중앙포토]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왼쪽)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에 각각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을 임명한 데 대해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은 ‘적재적소’(適材適所)라고 치켜세웠지만 한국당은 ‘마이동풍’(馬耳東風)이라고 깎아내렸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두 사람 모두 전문성과 실무능력이 검증된 인사”라며 “후반기 문재인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달성해 나갈 적재적소의 인사”라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김상조 신임 정책실장에 대해 “현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을 맡아 재벌개혁과 양극화 해소 등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탁월한 역량을 보여줬다”며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회·교육·복지 등 총체적인 측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비전을 현실화해나가길 기대하다”고 말했다.

또 이호승 신임 경제수석에 대해서는 “대통령비서실 일자리기획비서관과 기재부 1차관 등을 거친 정통 관료”라며 “적극적인 재정 정책 등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공정경제 실현에 박차를 가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청와대 인사와 관련해 “아마 어떤 골목 상인은 청와대 인선 발표를 보다가 TV를 꺼버렸을 것이고 어떤 중소기업 사장은 또다시 폐업을 저울질할지 모르겠다”고 평가절하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기업 저승사자로 불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제 청와대 정책실장의 옷을 입고 또 어떤 형태로 기업 죽이기에 나설지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골목길마다 살려달라고 아우성이고 기업들은 규제를 풀어달라며 애걸 중인데 청와대만 이렇게 나홀로 천하태평일 수 있느냐”며 “마이동풍도 이런 마이동풍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 대변인은 김 신임 정책실장에 대해 “공정위원장 취임 직후 노골적인 반재벌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인물”이라며 “지난해 3월에는 해외 인사들이 모인 워크숍에서 자국 기업을 매도하며 비난해 논란을 자초했다”고 비판했다.

이 신임 경제수석에 대해서도 “정권 초 일자리기획비서관을 역임한 인물”이라면서도 “청년 4명 중 1명은 실업자인, 대한민국의 그 일자리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새로울 것 없는 경제수석이 또다시 국민 세금으로 강의실 소등 알바 일자리나 만들지나 않을지 걱정”이라고 논평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