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끝나자마자 이젠 GM...다시 불붙는 車업계 임단협

중앙일보

입력 2019.06.18 05:00

1년 만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 지었지만 한국 완성차 업계에서 노사갈등의 불씨는 여전하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지뢰가 곳곳에 놓여 있다.

당장 한국GM이 쟁의 수순을 밟고 있다. 최대 완성차 업체인 현대·기아차의 교섭도 노사 양측의 견해차가 크다. ‘연중 쟁의’를 벌인 르노삼성차는 이제 올해 협상에 나서야 한다.

한국GM 노조가 지난 3월 인천 부평구 한국GM 본관 앞에서 차별 성과급 도입 등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GM 노조가 지난 3월 인천 부평구 한국GM 본관 앞에서 차별 성과급 도입 등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GM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서를 제출하고 19~2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들어간다. 중노위가 노동쟁의 조정신청서를 접수하면 열흘간 조정을 시도한 뒤 ‘조정중지’ 혹은 ‘행정지도’ 결정을 내린다.

조정중지 결정이 내려지고 노조원의 50% 이상이 파업에 찬성하면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한다. 노조가 ‘합법적 파업권’ 쟁취를 위한 수순을 밟으면서 올해 협상이 순탄하지 않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한국GM 노사는 지난달 30일 올해 임금협상에 들어갔지만 본격적인 교섭은 시작조차 하지 못했다. 노사는 6차례나 교섭 일정을 잡았는데 아직 상견례도 하지 못했다. 지난해 사장실 점거 등을 겪은 사측이 교섭장 변경을 요구하고 있어서다. 노조는 이를 빌미로 파업 수순을 밟고 있다.

지난해 4월 한국GM 노조 조합원들이 카허 카젬(뒤쪽 가운데) 사장 집무실을 점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4월 한국GM 노조 조합원들이 카허 카젬(뒤쪽 가운데) 사장 집무실을 점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기존 교섭장(복지회관 LR대회의실)을 유지하자는 입장이지만, 사측은 본관 서울룸으로 교섭장을 옮길 것을 요구했다. 지난해 7월 사측 대표가 노조원들에 의해 교섭장에 감금됐던 전례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복지회관동 대회의실은 출구가 하나뿐이어서 충돌이 빚어졌을 때 교섭장을 벗어나기 어렵다.

국내 최대 완성차 업체인 현대·기아차도 올해 교섭을 시작했지만 노사 간 견해차가 커 협상이 순조로울지는 알 수 없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달 30일 상견례 후 정년 연장과 정규직 추가 채용, 기아차 수준의 통상임금 확보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 기아차도 임금 피크 없는 정년 연장과 영업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임금협상안에 잠정합의한 하부영(가운데)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장이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올해 협상에선 정년연장과 고용유지 등이 쟁점이지만 사측과 이견이 커 합의를 이뤄내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임금협상안에 잠정합의한 하부영(가운데)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장이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올해 협상에선 정년연장과 고용유지 등이 쟁점이지만 사측과 이견이 커 합의를 이뤄내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연합뉴스]

현대·기아차 노사 협상의 쟁점은 친환경차 변화 트렌드에 따른 고용 유지다. 전기차·자율주행차 등 친환경차가 늘어나면서 제조공정은 단순해졌고, 자동화도 진척돼 신규 고용이 많이 필요하지 않다. 노조는 정년퇴직하는 노조원의 수만큼 신규채용해 고용을 유지해 달라고 주장한다.

기아차 노조는 조합원 수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현대차 노조와 통합을 제의하기도 했다. 정규직 신규 채용과 정년 연장 등에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신규 고용은 경영적 판단의 문제로 노사 협상의 대상이 아니며, 정년 연장 문제 역시 회사가 독자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 3월 경기 고영사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미디어데이에서 르노그룹의 글로벌 신차 XM3가 공개됐다. 르노삼성차는 XM3의 유럽 수출물량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뉴시스]

지난 3월 경기 고영사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미디어데이에서 르노그룹의 글로벌 신차 XM3가 공개됐다. 르노삼성차는 XM3의 유럽 수출물량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협상을 1년 만에 마친 르노삼성차도 당장 다음 달부터 2019년 임단협에 들어가야 한다. 강경 일변도인 노조 지도부에 대한 반발이 커지면서 올해 협상에선 ‘백기 투항’했지만 지난해 협상에서 동결한 기본급 인상을 놓고 갈등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크다. 지도부가 민주노총 가입 시도를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르노삼성차가 다시 노사갈등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경우 신차 배정 등 향후 정상화 과정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닛산 로그의 위탁생산이 연말로 연장됐지만 신차 XM3 유럽 수출 물량을 따내지 않으면 생산 정상화가 쉽지 않다. 바닥으로 떨어진 내수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는 것도 급선무다.

관련기사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