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트럼프 방한 중 FFVD 논의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19.06.11 07:16

업데이트 2019.06.11 07:22

미국 국무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중 한미동맹 강화 방안과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가 논의될 예정이라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 "폼페이오도 동행"
구체적 방한일과 체류기간은 안 밝혀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동행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FFVD 달성을 위한 노력에 있어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하지만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의 트럼프 대통령 동행이 이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이어 이뤄진다고 설명했지만, 구체적인 방한 날짜와 체재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은 (방한에 앞서) G20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회담에 동석하게 된다"며 "FFVD 조율과 (한미일) 3자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