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원봉 언급하며 “좌우합작 광복군, 국군 뿌리”

중앙일보

입력 2019.06.07 00:20

업데이트 2019.06.07 00:57

지면보기

종합 03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는 없다”며 “저는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고 말했다.

현충일 추념사서 거론해 논란
“애국에 보수·진보 없다” 통합 강조
고 최종근 하사 부모와 함께 분향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에서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그러면서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원고 초안에 없던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는 표현을 직접 추가했다”며 “이념대결을 끝내야 진정한 통합을 이룰 수 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 있다”고 강조했다. 진보와 보수의 영역으로 구분돼온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양 진영이 함께 이룬 결과로 규정한 말이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내년은 한국전쟁 70주년이 되는 해로, 유엔의 깃발 아래 22개국 195만 명이 참전해 4만여 명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며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가장 큰 희생을 감내한 나라는 미국”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22년까지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추모의 벽’을 건립해 미군 전몰장병 한분 한분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한·미 동맹의 숭고함을 양국 국민의 가슴에 새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은 뜻깊은 날 미국 의회는 임시정부를 대한민국 건국의 시초로 공식 인정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제출했다. 임시정부 수립이 한국 민주주의의 성공과 번영의 토대가 됐고 외교·경제·안보에서 한·미 동맹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일부에서 제기하는 1948년 건국 논란에 쐐기를 박았다.

김원봉

김원봉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기원과 관련, “광복군에 무정부주의 세력인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며 “좌우합작 광복군이 1945년 미국 전략정보국과 함께 국내 진공작전을 준비하던 중 광복을 맞았다”고 말했다. 그런 뒤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이 광복 후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 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에서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 하사를 언급하며 “또 한 명의 장병을 떠나보냈다. 유족들에게 따뜻한 박수를 보내 달라”고 당부했다. 추념식 입장 때는 최 하사의 부모와 손을 잡고 한참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분향을 마친 뒤 퇴장 안내가 나왔을 때도 “잠깐만요”라고 한 뒤 최 하사의 부모에게 분향을 권했다. 현충일 추념식에서 대통령 부부의 분향에 유공자 부모가 함께한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