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수색 SSU 급파…강경화 다뉴브 현장 지휘

중앙일보

입력 2019.05.31 00:07

업데이트 2019.05.31 01:40

지면보기

종합 06면

다뉴브의 비극 

정부는 30일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심해잠수사와 국가정보원 직원을 현지에 급파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사고 발생 소식을 보고받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8시 ‘총동원 구조령’을 지시하면서다. 직후 정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를 구성했다. 중대본은 이어 관계부처 인원들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꾸려 이날 오후 두 차례에 걸쳐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급파했다.

청와대·소방청·해경·해군 구성
신속대응팀 선발대 39명 보내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한 신속대응팀은 청와대 2명, 외교부 8명, 소방청 12명, 국정원 4명, 해경청 6명, 해군 7명으로 총 39명 규모로 구성됐다. 이날 오후 1시쯤 외교부 직원 4명이 1차 선발대로 인천을 출발했고, 인근 국가에서 근무 중이던 국정원 직원 4명과 외교부 직원 4명이 합류했다.

SSU 대원 등 신속대응팀 27명은 이날 오후 8시 인천을 떠나 31일 오전(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구조작업에 참여한다. “세월호 구조 유경험자 등으로 구성된 해군 해난구조대와 해경 구조팀 등도 파견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중대본부장인 강경화 장관도 현장 지휘를 위해 현지로 향했다. 31일 오전 8시 현지에 도착하는 강 장관은 사고 현장을 방문한 후 헝가리 외교부 장관에게 신속한 대응을 요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정부 당국자는 “현지 악천후 등으로 수색작업에 애먹고 있어 우리 측 가용인력 파견을 계속 검토 중”이라며 “해군 특수전요원(UDT) 소속 전문가들도 추가적으로 현지에 파견하고, 필요할 경우 유해 감식 등을 위한 관련부처 전문가 파견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