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발사체" 9일 "미사일"···두 사진 겹쳐보니 똑같다

중앙일보

입력 2019.05.10 10:56

업데이트 2019.05.10 11:24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일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하며 이날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날 훈련 참관 뒤 “며칠 전 동부전선방어부대들도 화력타격임무를 원만히 수행했는데 오늘 보니 서부전선방어부대들도 잘 준비돼있다”며 만족했다고 보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북한의 이 훈련에 대해 “오늘(9일) 오후 4시 29분과 오후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 270여㎞였고, 정점 고도는 두 발사체 모두 50여㎞였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에 앞서 지난 4일 ‘전술 유도무기’라고 밝힌 무기를 강원도 원산에서 발사, 240㎞ 떨어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앞바다 바위섬에 명중시켰다. 이를 두고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처음엔 ‘미사일’로 발표했다가 40분 만에 ‘발사체’로 수정했다. 그날 합참은 “북한은 오늘(4일) 9시 6분경부터 9시 27분경까지 원산 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아래 영상은 조선중앙통신이 전송해온 지난 4일 동부전선방어부대와 9일 서부전선방어부대 훈련 장면이다. 4일은 ‘발사체’이고 9일은 ‘미사일’인 이 무기 사진 두 장을 이동식 발사대 크기를 맞춘 뒤 겹쳐봤다.

북한의 지난 4일 동부전선방어부대와 9일 서부전선방어부대 훈련 장면.[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지난 4일 동부전선방어부대와 9일 서부전선방어부대 훈련 장면.[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닷새 전엔 타이어가 장착된 차륜형 발사대였고, 9일엔 무한궤도형 이동식 발사대가 사용된 것만 차이가 있을 뿐 무기의 크기와 모양은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미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9일 이른 시간에 북한이 북서부 지역에서 복수(multiple)의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며 “미사일은 발사장으로부터 바다에 떨어지기 전까지 동쪽으로 300㎞ 이상을 비행했다”고 밝혔다.
조문규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