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미국 최고 영예 ‘자유의 메달’

중앙일보

입력 2019.05.08 00:02

지면보기

경제 06면

타이거 우즈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 어머니 쿨티다, 딸 샘, 아들 찰리, 우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왼쪽부터) [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 어머니 쿨티다, 딸 샘, 아들 찰리, 우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왼쪽부터) [EPA=연합뉴스]

“진정한 전설, 놀라운 선수다. 어떤 스포츠에서도 본 적 없는 놀라운 귀환 중 하나였다.”

스포츠 선수 33번째, 현역 최초
우즈 “내 인생의 하이라이트”

7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에게 한 말이다. 지난달 마스터스에서 우승하면서 전 세계 스포츠계에 큰 울림을 줬던 우즈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미국에서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훈장인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았다. 우즈는 “(마스터스 우승은)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 지금까지 내 골프 인생 중 하이라이트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1963년 처음 만들어진 대통령 자유 메달을 스포츠인이 받은 것은 역대 33번째다. 골프 선수로는 2004년 아널드 파머, 2005년 잭 니클라우스, 2014년 찰리 시포드에 이어 네 번째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흑인 선수였던 시포드를 떠올린 우즈는 “찰리에 이어 내가 골프 선수로서 자유의 메달을 받게 된 건 정말 놀라운 일”이라며 감격해했다. 현역 운동 선수로서 이 메달을 받은 건 우즈가 최초다.

7일 열린 미국 대통령 자유메달 수여식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메달을 받는 타이거 우즈. [EPA=연합뉴스]

7일 열린 미국 대통령 자유메달 수여식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메달을 받는 타이거 우즈. [EPA=연합뉴스]

지난달 마스터스 우승 당시에도 트위터를 통해 우즈를 치하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메달 수여식에서 “우즈는 미국의 우수성과 헌신, 추진력의 상징”이라면서 “경계를 허물고, 한계에 도전하고, 언제나 위대한 것을 추구하는 미국의 정신을 잘 구현했다”고 말했다.

이날 메달 수여식에는 우즈의 어머니 쿨티다, 딸 샘(12)과 아들 찰리(10)는 물론 여자 친구 에리카 허먼과 캐디인 조 라카바도 참석했다. 우즈는 “좋을 때와 나쁠 때, 올라갈 때와 내려갈 때를 모두 지켜봤다. 당신들이 아니었으면 내가 여기 있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