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의붓딸 죽인 계부 사건에 프로파일러 투입

중앙일보

입력

30일 오전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30대 남성이 10대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건과 관련, 범행에 공모한 것으로 드러난 친모(가운데)가 긴급체포돼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30대 남성이 10대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건과 관련, 범행에 공모한 것으로 드러난 친모(가운데)가 긴급체포돼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중학생인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계부 사건에 대해 경찰이 프로파일러를 투입하기로 했다.

2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김모(31)씨에 대한 추가 조사에 프로파일러가 투입된다.

프로파일러는 김씨의 심리상태를 분석하게 된다.

경찰은 이날 열린 김씨의 아내 유모(39)씨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유씨가 ‘나도 남편에게 해코지를 당할 것 같았다’, ‘무서웠다’, ‘말리지 못했다’ 등 진술한 것에 대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과거 아내 유씨를 폭행해 처벌받은 전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가정폭력을 일삼은 정황을 토대로 유씨의 범행 가담 정도를 파악할 계획이다. 유씨가 위협을 받는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인지 파악하겠다는 것이다.

김씨는 지난 27일 오후 6시 30분쯤 전남 무안군 농로의 승용차 안에서 의붓딸인 A양을 살해한 뒤 광주의 한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유씨는 이 과정에서 김씨의 범행을 적극적으로 말리지 않는 등 살해 혐의와 시신 유기를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