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정기조 불변”…비문 “다 졌어야 겸손해질 텐데”

중앙일보

입력 2019.04.05 00:05

업데이트 2019.04.05 01:11

지면보기

종합 06면

1대1로 끝난 4·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청와대는 4일 공식 반응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부산·경남(PK)에서 확인된 싸늘한 민심에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비슷하다. 특히 비주류 의원들 사이에선 “차라리 다 졌으면 더 겸손해질 텐데…”라는 말도 나온다. 물밑에서 자성론이 확산하고 있다.

4·3 보궐선거 성적 놓고 시각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개표 중 우려가 컸는데 다행이다. 전패했다면 자유한국당의 국정 반대 기조가 더 강화돼 국정 운영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예방주사를 제대로 맞았다”고 했다.

민주당은 ‘찝찝한’ 성적표를 받았다는 게 당내 평가다. 수도권의 한 비주류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완패했어야 국민 앞에 더 고개를 숙인다”고 말했다. 사적인 공간에서 당과 청와대에 대한 불만은 노골적으로 표출되고 있다. 한 3선 의원은 “당과 청와대가 국민 염장을 지른 결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고위 공직자 부동산 논란 등으로 국민을 화나게 해놓고,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는 식으로 덤비면 나라도 표를 안 주겠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기초의원을 포함한 5곳의 보궐선거 지역에서 민주당 당선자가 한 명도 없다는 점도 당내 우려 중 하나다. 비문 성향의 한 초선 의원은 "경제난, 인사 참사로 들끓는 민심이 보낸 경고장”이라고 했다. 이해찬 대표가 강조하는 ‘100년 정당’ 구호에 대해서도 "그런 말 자체가 국민 눈엔 오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홍영표 원내대표는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창원 성산에서 우리 당과 정의당의 단일후보 승리는 ‘노회찬 정신’을 계승해 국회 개혁에 박차를 가하라는 국민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또 통영-고성에서의 ‘36% 득표’(민주당 양문석 후보)를 ‘보수 아성’에서 거둔 성과라며 "이지역의 경제 활성화 등에 진력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청와대도 국정 기조를 조정할 것 같진 않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선거로 소득주도 성장 등 기존의 국정 기조를 바꿔야 할 필요성이 생겼냐”는 질문에 "그렇게까지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에 대한 국회의 패스트트랙 추진 등도 지속한다는 입장이다. 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추가 지명 철회 등도 하지 않겠다고 했다.

강태화·현일훈 기자 thka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