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박삼구 회장 퇴진 소식 전해지자 ‘주가 급등’

중앙일보

입력 2019.03.28 14:35

업데이트 2019.03.28 14:42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연합뉴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연합뉴스]

28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물러난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아시아나항공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59분 기준 주식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전 거래일보다 6.58% 오른 3645원에 거래됐다. 장중 한때 15.05% 오른 3935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인 금호산업 (2.06%)과금호산업우 (5.37%) 등 주가도 동반 상승했다.

이날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의 감사보고서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박 회장이 그룹 수장으로서 책임을 지고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등 2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 놓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박 회장은 퇴진 결정 전날인 지난 27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면담하며 KDB산업은행에 협조를 요청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재무제표 등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감사범위 제한으로 인한 한정'을 받았다가 재감사를 거쳐 감사의견 '적정'을 받은 감사보고서를 지난 26일 제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