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에서 만나 범행 계획한 4인조 빈집털이범 '덜미'

중앙일보

입력 2019.03.25 12:00

교도소에서 만나 범행을 계획한 뒤, 전국을 돌며 빈집을 턴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교도소에서 만나 범행을 계획한 뒤, 전국을 돌며 빈집을 턴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전국 아파트를 돌며 억대 금품을 턴 4명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25일 대전 유성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로 A(46)씨 등 3명을 구속하고 B(4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 1월 7일부터 19일까지 경기, 대전, 충남 등 지역의 아파트 22곳에 들어가 귀금속과 현금 등 1억68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교도소에서 만나 친분을 쌓은 이들은 출소 전부터 범행을 모의했으며, 출소 한 달 뒤 인터넷으로 범행 장소를 물색하고 사전 답사하는 등 본격적으로 절도 행각을 벌였다.

주로 산과 인접한 아파트가 표적이 됐는데, 이는 아파트 단지 내에 산 방향을 비추는 폐쇄회로(CC)TV가 거의 없다는 점을 노린 것이다.

A씨 일당은 산과 맞닿은 아파트 담을 넘어 들어와 달아날 때도 산 쪽을 이용했다. 특히 저녁 시간대, 비교적 침입이 쉬운 아파트 1∼3층 등 저층의 창문을 파손하거나 열린 베란다 문을 통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귀금속과 현금뿐 아니라 고가 면도기와 저금통 등 돈이 되는 것은 모두 훔쳤다. 입고 있던 옷가지 등을 고속도로변에 버리고 다음 범행 때는 새 옷을 입었으며, 차량도 바꿔 타가며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검거되면 총책 A씨가 나머지 세 명의 옥바라지를 해주기로 하는 등 행동지침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치밀한 준비 때문에 22차례 범행 중 CCTV에 찍힌 것은 2차례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사에 착수, CCTV를 분석하고 탐문해 A씨 일당을 잇따라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귀금속 등을 사들인 금은방 업주 등 장물업자 6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