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일감몰아주기…공정위, 현장조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2019.03.20 00:02

지면보기

경제 01면

공정거래위원회가 LG그룹 주요 계열사들에 대한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LG그룹 일감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신고를 받고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이날 오전 여의도 LG트윈타워 등에 조사관 30여 명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

기업집단국은 기업 지배구조와 총수 일가의 사익 편취, 내부 일감 몰아주기 등을 조사하는 곳이다. 공정위는 지주사인 LG를 비롯해 LG전자와 LG화학·판토스·LG서브원 등 주요 계열사들의 내부 거래 자료를 확보해 부당 지원행위가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이에 대해 LG 관계자는 “현장 조사를 나온 것은 맞다”면서 “정확한 상황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안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