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우리가 영변 외 다른 핵시설 안다는 것에 놀라"

중앙일보

입력 2019.02.28 17:04

업데이트 2019.02.28 18: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영변 핵시설보다 플러스알파를 원했던 것 아니냐. 나오지 않은 것 중에 우리가 발견한 게 있었다”라며 “사람들이 잘 모르는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 후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구체적으로 영변 핵시설 이야기를 나눴나’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발견한 시설이 우라늄 농축과 같은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 저희가 알고 있었던 것에 대해 북한이 놀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에 동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면서 “미사일도 빠져 있고, 핵탄두 무기 체계가 빠져 있어서 우리가 합의를 못 했다. (핵)목록 작성과 신고, 이런 것들을 합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