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도성장 이끈 서강학파 원로 김만제 전 경제부총리 별세

중앙일보

입력 2019.01.31 17:57

업데이트 2019.01.31 18:12

초대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을 지낸 김만제 전 부총리가 31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초대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을 지낸 김만제 전 부총리가 31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초대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을 지낸 김만제 전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이 31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1934년 경북 구미에서 태어나 경북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덴버대 경제학 학사, 미주리대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6년 귀국해 서강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추진한 ‘경제 개발 5개년 계획’에 참여했다. 이 때문에 김 전 부총리는 남덕우 전 총리와 이승윤 전 부총리와 더불어 1세대 ‘서강학파 트로이카’로 불린다.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수립의 공로를 인정받아 1971년 당시 37세의 나이에 KDI 초대 원장으로 발탁됐다. 당시 김 전 부총리는 연구진을 구성하기 위해 해외 주요 도시를 돌아다니며 사공일 전 재무부 장관, 박영철 전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 구본호 전 울산대 총장,  송병락·홍원탁 서울대 교수 등을 직접 스카우트했다.

당시 KDI 수석연구원들의 봉급을 대학교수의 3배 수준인 12만8000∼20만1400원으로 정하고, 기업들도 별로 도입하지 않았던 성과급제를 앞서 도입하는 등 연구진들이 정책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덕분에 KDI는 고도성장기의 경제개발 논리와 정책아이디어를 제공하고 관계와 학계에 수많은 인재를 공급할 수 있었다.

관료 생활 이후에도 왕성한 활동력을 보였다. 고려증권 경제연구소 회장, 삼성생명 회장, 포항제철(현 포스코) 4대 회장 등 잇따라 최고경영자(CEO)직을 수행했다. 2000년부터는 정계에 진출해 16대 한나라당 대구 수성갑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당내 정책위의장을 맡는 등 '경제통' 정치인으로 평가를 받았다.

장례는 KDI장으로 진행한다. 최정표 KDI 원장과 남상우 KDI 연우회장, 정명식 포스코 중우회 회장이 공동장례위원장을 맡는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2호(1월 31일), 17호(다음 달 1일)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최구혜 여사와 아들 성우 씨, 딸 지영·지수 씨, 사위 윤종수·김용성 씨, 며느리 함지은 씨가 있다. 영결식은 다음 달 2일 삼성서울병원에서 거행되고 장지는 대전현충원이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