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이 박항서호 살렸다...요시다 헤딩골 취소

중앙일보

입력 2019.01.24 22:32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코칭스테프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 8강 일본과의 경기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코칭스테프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 8강 일본과의 경기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디오판독시스템(VAR)이 박항서호를 살렸다. 일본 요시다 마야의 헤딩골이 취소됐다.

박항서(60)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축구대표팀은 24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2019 아시안컵 8강을 치르고 있다.

베트남은 전반 24분 선제골을 내줄뻔했다. 일본 시바사키 가쿠(헤타페)가 오른쪽에서 코너킥을 올렸다. 문전에서 요시다 마야(사우샘프턴)가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공이 요시다의 머리에 이어 손에 맞고 들어갔다.

박항서 감독은 VAR을 요청했다. 이번대회 8강부터 VAR이 적용된다. 주심은 비디오 판독 끝에 노골을 선언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 응우옌 콩 푸엉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뒤쪽은 박항서 감독. [뉴스1]

베트남 축구대표팀 응우옌 콩 푸엉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뒤쪽은 박항서 감독. [뉴스1]

베트남은 전반 28분까지 0-0으로 맞서있다. 일본은 아시안컵 최다 우승국이다. 베트남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도 100위로 일본(50위)보다 50계단이나 낮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은 이날 수비에 무게를 둔 5-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응우옌 꽝하이를 비롯해 요르단과 16강전 멤버를 그대로 내보냈다.

반면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은 공격적인 4-4-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일본은 베스트11 중 2명을 제외하고 9명이 유럽파다. 스페인 헤타페 미드필더 시바사키 가쿠, 잉글랜드 사우샘프턴 중앙수비 요시다 마야 등이 포진했다.

두바이=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