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9단에게 완패한 스미레 "앞으로 성장해서 다시 붙을래요"

중앙일보

입력 2019.01.23 17:38

업데이트 2019.01.23 18:00

최정 9단과 대국을 펼친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최정 9단과 대국을 펼친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오늘 패배해서 많이 아쉬워요. 앞으로 열심히 노력해서 실력을 많이 기르겠습니다."

나카무라 스미레(9)가 최정(23) 9단에게 완패한 다음 소감을 밝혔다.

23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열린 '슈퍼매치 영재 정상대결'에서 스미레는 최정 9단에게 180수 만에 흑 불계패를 당했다. 대국은 정선으로 진행됐다.

이날 바둑은 초반부터 최정 9단이 스미레를 강하게 몰아붙이며 손쉽게 승기를 잡았다. 시종일관 최정 9단이 주도권을 잡았고 여유 있게 바둑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착점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착점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최정 9단은 바둑이 끝난 뒤 "스미레가 오늘 대국에선 긴장해서 실력발휘를 잘 못 했지만, 잠재력을 발견한 거 같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두는 모습이 좋았고, 자신감 있게 두는 부분이 성장하는 데 좋은 원동력이 될 거 같다"고 했다.

최정 9단은 또한 "지금 스미레 초단에게 쏟아지는 기대와 관심이 부담스럽고 힘들겠지만 잘 이겨내고 계속 열심히 잘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대국이 스미레 성장에 좋은 자극제가 됐으면 좋겠다"고 스미레를 격려했다.

스미레는 "오늘 실수를 많이 해서 아쉬운 수가 많았다. 패배해서 아주 아쉽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최정이 더 세다. 앞으로 실력을 많이 기르겠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공식 시합에서 최정과 만나 바둑을 두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최정 9단(왼쪽)과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한국기원]

지난 5일 일본기원의 영재 특별채용으로 입단한 스미레는 연수를 받고 4월 1일 자로 정식 프로기사가 된다. 2009년 3월 2일 출생인 스미레는 입단할 때면 나이가 만으로 10세가 된다.

만 10세 입단은 일본 프로바둑 최연소 기록이다. 현 일본기원 최연소 입단 기록은 9년 전 후지사와 리나(20)가 세운 11세 6개월이다.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바둑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나카무라 스미레 [사진 사이버오로]

이제 초등학교 4학년인 스미레는 일본에서 중학교, 고등학교에 진학해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바둑 공부를 계속할 계획이다.

한편 녹화방송으로 열린 '슈퍼매치 영재 정상대결'의 본 방송은 내달 3일 저녁 7시 바둑TV에서 방영된다. 대국 방식은 정선으로 진행됐으며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씩이 주어졌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